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홈으로 > 장봉도 > 장봉도 유래
     
 


장봉도에는 신석기시대 전기부터 사람이 살기 시작하였던 것으로 보이며 고려시대에는 강화현의 속현인 진강현에 속하였다가 조선시대에는 강화도호부에 속했고 1717년에 수군의 진이 설치되어 교동의 통어영에 속하게 되었다.

1895년 갑오개혁에 의해 장봉진이 폐지되자 장봉도,시도,모도 등 북도면 지역은 모두 강화군 제도면에 속하게 되었다.

 
 
 

이 같은 행정구역은 1909년과 1910년 두 차례의 행정구역 개편때도 변화가 없다가 1913년에 공포되고 1914년 4. 1에 시행된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부천군에 편입되어 북도면의 1개 법정리가 되었다. 당시 면사무소는 모도리에 있었다가 1929년부터는 신도리에 있었으면 다시 시도리로 옮겼다.
1960년 이후 법정리를 행정리도 분리하면서 옹암(독바위)을 장봉1리, 평촌을 장봉2리, 진촌을 장봉3리, 축동(싸리돌)을 장봉4리로 분리하고 1966년 부천군 조례 제135호에 의해 북도면 장봉출장소가 신설되어 1968년 8월 20일 장봉2리인 평촌에 설치하였고, 1973년 7월 1일 법률 제2597호에 의해 옹진군에 편입되었고, 1995년 3월 1일 인천광역시에 편입되어 오늘에 이르렀다.
 
독바위, 옹암

장동도 동쪽 끝 지역인 독바위의 북쪽 끝 뿌리인 뱀메기뿌리에 독(항아리) 형상의 바위가 있다 해서 붙여진 지명이나 지금은 바위 윗부분이 부서지고 항아리 아래 부분만 남아 종 모양을 하고 있다.
멀곶
옹암과 모도 사이에 있는 작은 무인도로서 바다 가운데 있어 가까워도 먼 곳과 같다는 뜻이다. 남쪽으로 100m가량의 모래언덕이 이루어져 있어 옹암포구의 방파제 구실을 하고있다. 몽곶이라고도 한다.
 
뱀메기뿌리

독바위 북쪽뿌리로 배의 이물이나 고물과 같이 생겼다 하여 붙여진 이름. 이곳에 독바위가 있다
앞장술, 옹암 해수욕장
장술은 해변의 물을 막아준다는 뜻으로 백사장이 길고 파도에 모래가 쌓여 파도를 막아준다. 옹암 긴장수리라고도 하며 큰논골 앞 해안으로 옹암에서 제일 큰 옹암해수욕장 모래사장이다.
뒷장술
뱀메기뿌리 서쪽 모래사장을 독바위 뒤쪽에 있다하여 뒷장술이라 한다
긴장술
뒷장술 서쪽에 있는 모래사장이다
심박골
산이 양쪽으로 높아 골짜기가 넓고 길어서 붙어졌다
간덴몰(말)
독바위 남쪽 산기슭에 있던 마을인데 지금은 폐촌이 되었다
오목장수리
쇠(소)코바위에 동쪽으로 돌아가 오목하게 들어간 해안으로 여객선 선착장과 매표소가 있다.
쇠(소)코바위
선착장 남쪽 해안에 있는 바위로 쇠(소)코 모양을 하고있어 피서객들의 사진 촬영 장소로 유명하다
아랫몰뿌리
장골 아랫마을의 뿌리로 지금의 밤나무 단지 남쪽 해얀가. 쇠(소)코바위 서쪽 산뿌리를 말한다.'몰' 또는 '말' 이란 '마을'의 변음으로 보인다
장골
상산 서쪽 골짜기로 골이 커서 장골이라 한다.
남생이우물
장골 위쪽에 있는 우물로 아무리 가물어도 물이 마르지 않아 남생이가 와서 살았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거무지
거어지라고도 발음하며 옹암해수욕장 서쪽으로 참나무가 무성한 곳이라 하여 한자로 붙인 이름이다
검어지 장사바위
거무지뿌리에 있는 이 바위는 검은 바위 중에서 특별히 흰색의 바위로 옛날 장사가 걸어간 발자국이 선명하다 하여 장사바위라 부르게 되었다 한다.
늘륜(률륜)
산이 높고 험준한 늘륜고개가 있는곳. 가파를 , 산이름 으로 쓰던 것이 변음 되었뜰 것이다. 늘륜고개 밑의 골짜기에는 지대가 낮고 물이 좋아 옛날부터 논이 있었고 물이 흔하다 하여 '늘논' 이라고도 했다.
한증막터
늘륜 해변 큰 산 밑의 한증막 터가 있던 곳이다.
큰논골
옹암해수욕장이 있는 마을로 독바위 지역에서는 논 면적이 가장 넓은 곳으로 과거에는 이곳 마을이 가장 큰 마을 이었다.
작은논골
큰논골 동쪽 마을로 큰논골 다음으로 논 면적이 넓다하여 이름 붙여진 마을이다.
말군
현 말문고개에서 남북 해변까지 석축을 쌓고 문을 만들어 사람만 드나들게 했다. 안들 농토는 군마를 사육하는 대가로 나라에서 정삼달씨 외 103인에게 경작케 했다.
아구노골
늘륜고개 북쪽 고개로써 외지고 후미져서 두려운 골짜기라는 뜻. 이곳에는 일제 강점기에 금을 캐던 금광이 있었다.
배나무고지

배나무골이라고도 하며 말문 동쪽 해변 갯벌에 턱이 져서 물때에 따라 찰풀이 무성할 때가 있는가 하면 말라버릴 때도 있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Untitled Document